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once]: Unable to access ./_common.php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2

Warning: include_once(./_common.php) [function.include-onc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2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_common.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2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once]: Unable to access /lib/latest.lib.php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3

Warning: include_once(/lib/latest.lib.php) [function.include-onc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3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lib/latest.lib.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3
doors art fair






HOME THE DOORS exhibitors CONTACT US
BORAD


OVERVIEW

장소: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8 층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48-7
전시일정: 2011년 11월 25일 (금) - 11월 27일 (일)
관람시간: 오전 11시 - 오후 8시

 

EXHIBITORS

123 gallery4walls
Seoul
L
Leejis Collection
Pohang
  Space the35 & Seoul L LOVE CACTUS Daejeon
A Able Fine Art NY Gallery New York, Seoul M gallery MAC Busan
  Gallery a-cube Seoul   ART GALLERY MINAZUKI Gifu
  AMplanner Berlin N neutron Kyoto, Tokyo
  Art Space Busan   NEXT DOOR GALLERY Seoul
C Gallery CERESTAR Seoul   Nine Gallery Gwangju
D Gallery Dream Seongnam P Pink Gallery Seoul
G Gaain Gallery Seoul S SEOSHIN GALLERY Jeonju
  GALLERY GABI Seoul   Shun Art Gallery Shanghai
  GALERIE GAIA Seoul   Gallery SUN contemporary Seoul
  GALLERY GONGSAN Daegu T GALLERY TABLEAU Seoul
J JH GALLERY Seoul   Trunk Gallery Seoul
  Gallery Jinsun Seoul U UJIN Art Showcase Seoul
  JJ  JOONGJUNG GALLERY Seoul V Gallery VIOLET Seoul
K K.& GALLERY Seoul W WOONG GALLERY Seoul
  KIMJAESUN Gallery Busan, Gwacheon Y Young Art Gallery Seoul

PARTNERS

Supported by

Cooperated & Sponsored by

Media Sponsored by

 

SPECIAL PROGRAMS

동방의 요괴들_On the Doors
기획: 아트인컬처

도어즈 아트페어에 '동방의 요괴들'이 나타났다. '동방의 요괴들'은 미술전문지 월간 <아트인컬처>가 운영하는 젊은 작가 발굴 육성 프로그램이다. '동방(東邦)'의 '요괴(妖怪)'는 한국미술을 아시아와 세계의 중심으로 이끌어 나갈 '요사스러운 귀신(작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동방의 요괴들'은 해마다 졸업과 함께 고학력 '백수'로 전락하는 수많은 미대생이 예비 작가로서 미술 현장에 안착할 수 있는 '문'이자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 올해 도어즈 아트페어에 마련된 특별전 <동방의 요괴들_On the Doors>에 참가한 6명의 '요괴'는 회화, 설치, 사진 등 각기 다른 매체를 실험한다. 그들이 구사하는 작품 제작상의 방법론은 다소 익숙해 보일 수 있으나, 작가들이 사회와 대면하며 작품에 담아낸 주제의식의 세밀함과 긴장감은 날이 서있다. 요괴들의 '만남과 충돌의 에너지'는 젊은 작가 발굴을 목표로 설립된 도어즈 아트페어와 강렬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다. ● 곽상원은 각종 매스미디어의 파편화된 기사를 재조합하고 재가공한다. 그는 자신의 작품이 현실을 바라보는 '가상의 망원경적 시각'을 담고 있다고 말한다. 화면에 등장하는 출처와 맥락이 불분명한 이질적인 대상들은 덤덤한 붓질로 그려져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 ● 천눈이의 작품은 복잡하고 모호하다. 그는 캔버스 화면을 자양분 삼아 무한증식하는 형상의 생성과 관계에 집중한다. 뭉개지고 흘러내리는 형상의 불안한 변화는 작가의 강박적인 집착을 반영하며, 현실과의 우울한 괴리를 암시한다. ● 하명은은 미술사의 명작 속 인물과 장면을 전략적으로 차용한다. 그는 이를 팝아트 스타일로 표현, 입체이면서 동시에 평면인 '변형 캔버스'로 제작한다. 그는 자신의 작품을 '이중 구조의 의미가 있는 개념적 팝아트'라 설명한다. ● 송송은 보다 폭넓은 음악, 애니메이션, 영화, 게임 등의 대중매체를 작품에 끌어들인다. 그는 실재하지 않지만 사람들을 홀리게 하는 힘을 지닌 '가상현실'에 주목한다. 그의 작품은 가상현실의 매력을 증명하는 증거물이자, 작가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또 다른 분신이다. ● 김대환은 현대인의 코드화된 감성의 구조를 해체한다. 그는 규격화된 이미지를 표현하기 알맞은 아크릴, A4용지, 서류가방 등과 같은 일반 사무용품이나 공산품을 재료 삼는다. 명품, 외모지상주의, 반려동물, 예술 등 거대담론을 구조화한 다양한 감성 코드가 그의 작품에서 투명하게 재조립된다. ● 신기철은 현대인의 '불안증후군'을 문제 삼는다. 그는 삶의 풍경 곳곳에 깔린 불안과 두려움의 심리적 속성을 미술사의 오래된 정물 도상을 빌어 사진에 담아낸다.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처럼 테이블 가장자리에 놓인 컵과 깨진 조각상, 거울, 촛불, 과일이 '불안의 도상'으로 섬세하게 연출된다.

 

기업참여특별전_쌤소나이트
참여기업: 쌤소나이트 코리아 l 기획: 김태윤, 오미진

Changeover
도어즈 아트페어는 문화사업을 통하여 기업이 수익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계기로 기업참여특별전을 기획하였다. 이는 기존의 문화사업이 일회적인 단편의 후원에 그치는 것에서 나아가, 기업이 작가와 함께 전시에 참여하여 전시의 관객으로 찾아온 고객과 함께 조형언어를 나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다. ● 도어즈 아트페어 2011에 시작하는 기업참여특별전의 첫 참여기업은 쌤소나이트이다. 쌤소나이트는 스타일리쉬하면서도 내구성 있는 디자인으로 전세계 여행용 가방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을 정도로 여행자로부터 사랑 받는 기업이다. ● 가방의 용도는 누군가가 물리적인 이동을 하게 될 때 필요한 물품을 담아 가는 것에 있다. 이것은 익숙한 환경을 부분적으로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이며, 이로써 그가 속해 있던 공간은 부분적으로 영적인 이동을 하게 된다. ● 김민정 작가는 공간을 주제로 하는 비디오 작업을 하고 있는데, 작가는 이미 실재하는 전시장을 촬영한 영상에 자신의 숨소리를 담아 생명성을 부여하고 전시장 벽면에 투사한다. 공간은 우리의 생각을 담은 마음과 닮아 있으며, 가방은 우리의 마음을 담아 공간을 여행한다. ● 함명수 작가의 회화는 색색의 털실과 같이 보이는 질감을 담고 있다. 부드러운 털실의 선으로 만들어진 풍경은 차곡차곡 가방에 담긴 옷가지 같이 우리의 시선과 생각을 담아 추억의 시간을 엮고 있다. 사적인 물품으로 공간을 담은 가방은 언제나 돌아오는 길이면 기억의 시간을 담아 온다. 시간은 우리의 감각적인 지각에 경험을 축적한다. ● 최종운 작가는 우리의 감각적 지각이 갖는 긴장에 휴식을 묻는 질문으로 주변의 오브제를 사용하는데, 차갑게 얼은 것처럼 보이는 동파이프는 THIS IS HOT이라는 텍스트로 감각적 지각에 전환을 가져온다. ● 떠나는 길에 가방은 우리의 필요한 물건을 담고 있지만, 돌아오는 길에 가방은 우리의 생각에 전환이 되는 시간의 메시지를 담아온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의 상상력의 재료이다. ● 우리의 일상과 현실은 언제나 가능한 일과 가능하지 않은 일로 나뉘어 있다. 기업은 이익을 창출해야 하는 본분의 역할이 있으며 그것은 현실에서는 부지의 마련, 자본의 확보, 고용의 창출과 같은 극복해야 하는 문제를 수반한다. 미술은 상상력의 재료가 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물론 작가도 현실의 문제를 갖고 있지만, 작가로부터 생산된 작품은 상상력의 재료가 됨으로써 우리를 현실에서 자유롭게 한다. ● 이번 도어즈 아트페어와 쌤소나이트가 함께하는 기업참여특별전이 작가와 관객 그리고 기업 모두에게 전환이 되는 여행의 휴식이 되기를 기대한다.

 

OPEN THE DOOR!
기획: 김태윤

도어즈 아트페어는 미술시장의 다원화와 함께 더 많은 작가가 동시대 미술의 의미가 될 수 있도록 하는 통로가 되고자 한다. ● "감각은 타고나는 것이며, 안목은 주어진 환경에서 키워지는 것이다. 감각은 안목을 필요로 하지 않으나 때때로 필요로 하며, 감각이 없이도 안목은 모든 것을 알고 있으나 그것밖에 알 수 없다. "

 

국제상상대학 특별전
기획: 윤진섭
참여작가: 김인태, 박원주, 윤지원, 전경선, 전원길, 난나 최현주, Pajama Jun, Abigail Stern

<국제상상대학>은 인간의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창의력 개발을 통해, 인류의 평화와 행복한 공존을 설립이념으로 창설된 대안교육기구이다. 2011년 2월 11일 미술평론가이자 아티스트인 윤진섭에 의해 창설된 이 기구는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을 바탕으로 회원들간의 친목도모와 함께 온·오프라인을 통해 설립목적에 따른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350여 명에 이르는 회원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세계 여러 나라의 예술가, 학자, 사업가, 교육자에 이른다. 인간적 삶의 바탕을 이루는 자연, 생태 등 환경 문제를 비롯하여 예술, 문화, 사회, 정치 등 광범위한 인간 활동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심도 있는 토론과 활발한 현장 활동을 이루어 나가고 있다.

 

2011 PHOTO GALLERY

 

Fatal error: Call to undefined function latest() in /free/home/doorsartfair/html/past2.htm on line 387